Category : 남구(南區)/울산


명사|||문화유산 이 곳은 신라 때부터 왜구방어의 요충지였다. 조선 초기에 이 곳에 설치된 수군만호의 진영이 세조 때 경상좌도수군절도사의 진영으로 바뀌어 선조 때 동래로 옮겨질 때까지 130여년간 중요한 방어기지였다. 배를 만드는 장소가 있었으며 현존하는 성터는 조선 초기에 쌓은 것으로, 둘레가 4,227척의 큰 규모이며 성 밖으로 해자를 둘렀던 흔적이 있다. 북문과 동문의 형태도 남아 있으며 축조방법이 초기의 특징을 ..

Read more

Sorry, Login User Can See Nex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