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 동구(東區)/대전


명사|||문화유산 모든 옛 기록에는 나오지 않다가 『조선보물고적조사자료』에 “대전의 동남쪽 약 2리 반(大田의 東南約二里半) 떨어진 산상에 있는 석루(石壘)로써 주위 약 팔십 칸(八十間)”이라 하였고, 『문화유적총람』에는 “대전 동남쪽 10km에 위치하며 성은 산정에 있는데 석성(石城)으로 주위 약 144m이다”고 하였다. 【참고문헌】 『대..

Read more

|||문화유산 송기수(중종 2년;1506-선조 14년;1581)의 호는 추파, 문과 급제 후 여러 관직을 거쳐 이조 판서, 좌참찬을 지냈다. 상곡사에 배향되었으며 저서에 추파집이 있다. [頭篆] 議政府左參贊 宋公神道碑銘 ‘표제’ 有明朝鮮國 資憲大夫 議政府左參贊 宋公神道碑銘幷序. 신흠(외손자)이 짓고 이관징이 쓰고 전. 크기: 높이 138cm, 폭 57cm, 두께 23.5cm 【참고문헌】 『대전시사』; 『대전시 문화유..

Read more

|||문화유산 송응개의 묘는 주산동 “고용골부락”의 남쪽에 있으며 북향하고 있다. 봉분의 직경은 5m, 높이는 1.5m이며, 상석은 172cm x 119cm x 50cm 크기이다. 봉분과 상석 사이에는 묘표가 있는데 186cm x 86cm x 62cm 크기이다. 묘비는 봉분에서 북쪽으로 20m 떨어진 곳에 자리잡고 있는데 개석식이다. 묘비의 크기는 개석이 105cm x 63cm x 33cm, 비신이 130cm x 59cm x 21cm, ..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대전에서 금산으로 가는 도로로 구도(九到)를 지나 삼괴에 이르면 소룡마을 입구에 김재만 정려(旌閭)가 세워져 있다. 김재만은 조선 효종 때의 명신(名臣) 김경여의 육대손으로서 김복열의 차남으로 회덕에서 태어났다. 그가 자라서 계부(季父) 김태열에게 출계(出系)하였으며 동몽교관(童蒙敎官)을 지냈다. 그는 어려서부터 효성이 지극하여 부모의 말을 한 번도 어긴 일이 없는 효자였다. 아홉 살 때 아버지를 잃고 슬퍼하는 애곡(..

Read more

Sorry, Login User Can See Nex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