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 부산광역시(釜山廣域市)


명사|||문화유산 척화비는 조선 말기에 대원군이 펼친 쇄국 정책의 상징물이라 할 수 있다. 비문의 내용은 ‘洋夷侵犯 非戰則和 主和賣國 戒我萬年子孫 丙寅作辛未立’으로 “서양 오랑캐가 침범하는데 싸우지 않는 것은 곧 화친을 하자는 것이고 화친을 하자는 것은 나라를 파는 것임을 온 백성에게 경고한다. 병인(1866)년에 지어 신미(1871)년에 세운다” 고 했다. 이 비는 강서구 성북동 56번지에서 건축 공사중 출토되었으며, 이 곳 성북 ..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유적은 부산 시립 공원 묘지와 동래 칸트리 클럽 사이에 있는 해발 182m의 구릉 남서쪽 사면에 자리잡고 있는데, 주위에는 많은 선사, 삼국 시대의 유적이 있다. 북쪽 2㎞ 지점에는 노포동 유적이 남쪽에는 구서동 유적이 동쪽으로 오륜대 고분군 등이 있다. 이 유적은 이미 주택지 조성 및 마을 진입로 확장공사로 대부분 파괴되고, 극히 일부만 잔존했는데 유구는 서남쪽으로 경사진 ..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임진 왜란 때 왜장 고바야가와(小早川隆景)와 다치바나(立花宗茂) 등이 김해와 양산 사이의 연락을 하기 위하여 쌓은 일본식 성으로 김해성의 지성이다. 일명 의성(義城)이라고도 하며 또 감동포성(甘同浦城)이라고 하며 구법곡(九法谷)의 진(陣)이라고도 한다. 현재 왜성지로서의 흔적이 많이 남아 있는데, 특히 성의 상단부 석축은 거의 완전하게 남아 있으며, 누각지도 한 군데 남아 있다. 성벽은 8-10m의 높이로 잔재하고 있..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객사란 조선 시대 지방 관아 건물의 하나로 수령이 초하루와 보름에 대궐을 향해 望拜를 드리던 곳이며, 또 사신들의 숙소로 이용되었다. 현재 다대포 몰운대에 있는 객사는 조선조 후기 다대 첨절제사영(多大僉節制使營)의 건물이며, 이 객사의 창건 연대는 알 수가 없으나 1825년(순조 25)에 중수한 것이다. 원래 첨사영이 있었던 현 다대국민학교 교내에 있던 것을 1970년 몰운대(沒雲臺)의 현재 자리에 원형 그대로 ..

Read more

隆起文 土器는 표면에 점토띠를 덧붙이거나 표면을 손끝으로 집어 눌러 돋게 하여 여러가지 덧무늬를 장식한 토기로 덧띠의 굵기와 문양구성 방법에 따라 몇가지 유형으로 분류되어진다. 隆起文은 덧띠를 손가락 등으로 눌러서 刻目을 형성한 덧무늬이고 隆起線文은 刻目이 없는 덧무늬인데 각각 平行隆起文, 波狀隆起文, 幾何學隆起文 등이 있으며, 隆起帶文과 隆起線文이 복합시문된 것, 침선문과 복합시문된 것 등이 있다. 시기적으로 隆起帶文에서 隆起線文,..

Read more

Sorry, Login User Can See Nex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