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 용산구(龍山區)

Category Path : Korean District » 서울특별시 » 용산구(龍山區)
Words Count : 338

명사|||문화유산 묘법연화경은 줄여서 ‘법화경’이라고 부르기도 하며, 부처가 되는 길이 누구에게나 열려 있다는 것을 중요사상으로 하고있다. 천태종의 근본 경전으로 화엄경과 함께 한국 불교사상 확립에 크게 영향을 끼친 경전이다. 이 책은 구마라습(鳩摩羅什)이 한문으로 번역한 것을 옮겨 쓴 것으로, 법화경 7권 가운데 마지막권에 해당된다. 책 뒷면의 표지 속에는 금색으로 법칠사장(法七四丈)이라는 제목이 쓰여 있다. 검푸른 색..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경기도 용인시 호암미술관에 소장되어 있는 높이 54.5㎝의 금동보살입상으로, 통일신라시대에 유행하던 보살상의 양식과 특징을 잘 보여주고 있다. 현재는 보살이 서 있던 대좌(臺座)와 머리에 쓰고 있던 관(冠)이 없으며, 왼손은 팔뚝에서 떨어져 나간 상태이다. 몸에 비하여 머리가 약간 큰 편이고, 머리 위에는 상투 모양의 머리묶음이 큼직하게 자리잡고 있다. 얼굴은 눈 위쪽보다 눈 아래쪽이 유난히 길..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대방광불화엄경은 줄여서 ‘화엄경’이라고 부르기도 하며, 부처와 중생이 둘이 아니라 하나라는 것을 중심사상으로 하고 있다. 화엄종의 근본경전으로 법화경과 함께 한국 불교사상 확립에 중요한 영향을 끼친 경전이다. 이 책은 당나라의 실차난타(實叉難陀)가 번역한『화엄경』주본 80권에 대하여 송나라의 정원(淨源)이 해설을 단 것으로, 전체 120권 가운데 권30이다. 고려 선종 4년(1087) 송나라에서 보내온 목..

Read more

[국어사전] 명사|||문화유산 대방광불화엄경은 줄여서 ‘화엄경’이라고 부르기도 하며, 부처와 중생이 둘이 아니라 하나라는 것을 기본사상으로 하고 있다. 화엄종의 근본경전으로 법화경과 함께 한국 불교사상 확립에 크게 영향을 끼친 불교경전 가운데 하나이다. 이 책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사경(寫經:경문을 쓰고 그림을 그려 장엄하게 꾸민 불경)으로 두루마리 형태이며 크기는 세로 29㎝, 가로 1390.6㎝이다. 신라 경..

Read more

|||문화유산 1900년 서울에서 태어난 독립운동가로 용산 文昌普通學校를 졸업했고, 1918년 용산역 滿鮮鐵道 기차 운전 견습소의 견습생을 지냈으나 1924년 병으로 퇴직하였다. 1931년 상해로 건너가서 김구가 조직한 韓人愛國團에 가입하여 일본 천황 폭살 계획을 추진했다. 1932년 1월 8일 일본 천황이 만주국 괴뢰 황제 溥儀와 관병식을 마치고 돌아갈 때 사꾸라다(櫻田) 문 앞에서 수류탄을 던졌으나 명중시키지 못하고 체포되고 말..

Read more

Sorry, Login User Can See Nex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