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 13 문화재자료

Category Path : Korean Heritage Assign Category » 13 문화재자료
Words Count : 1221

명사|||문화유산 개심사 대웅전 다음으로 주목되는 건물로 요사채 오른쪽 한 단 낮은 비교적 넓은 터 위에 자리잡고 있다. 정면 3칸, 측면 3칸 규모에 익공계 단층 겹처마 맞배지붕 건물이다. 지붕 면적이 크고 기둥이 낮아서 장중한 감을 준다. 건물 안에는 기둥이 없어 공간이 넓은 편이다. 1645년(인조 23)에 건립했다고 하나 근거는 흐리다. 【참고문헌】 서산문화원 외, 1991, 『서산태안문화유적』 상 【비고】 ..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이 곳에 배향된 인물은 대성전에 “대성지성 문선왕 공자”를 중심으로 중국의 사성(四聖) 그리고 중국 송대의 사현(四賢)이다. 동쪽과 서쪽 벽에는 우리나라의 팔십현을 배향하고 있다. 대성전은 정면 삼칸, 측면 이칸의 맞배지붕으로 되어 있다. 【참고문헌】 전북대학교 박물관, 1984, 『고창지방문화재지표조사보고서』 【비고】 1974년 4월 1..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군위향교는 군위군 군위읍 동부리에 있다. 태종 7년(1407)에 현유(賢儒)의 위패를 봉안, 배향하고 지방의 중등교육과 지방민의 교화를 위하여 창건되었다. 임진왜란때 소실되어 1607년에 하곡동으로 이건한 뒤, 1701년에 현재의 위치로 재이건하였다. 1973년에 전체적인 보수가 있었다. 현존하는 건물로는 대성전(大成殿)·명륜당(明倫堂)·광풍루(光風樓)·동재(東齋)·서재(西齋)·내삼문(內三門) 등이 있다. 6칸으로 된 ..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이억장군 정문은 예산군 봉산면 금치리 마을 입구에서 남쪽으로 약 500여 m 떨어져 있는 동서로 길게 형성되어 있는 산의 낮은 동북향 사면 구릉 하단부에 북향하여 위치한다. 이 정문은 남한 산성 패전 후 자살한 증병조참의 신암 이억 장군의 충정을 기리기 위해서 세운 것으로서 정, 측 1칸에 초익공의 가구를 한 건물이다. 겹처마에 맞배지붕 양식을 하고 있으며 기단은 ..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낙봉서원은 조선 인조 24년(1646)에 세워진 것으로 강호 김숙자(江湖金叔滋), 진락당 김취성(眞樂堂金就成), 용암 박운(龍巖朴雲) 세 선생을 모셨다. 그 후 구암 김취문(久庵金就文), 두곡 고응척(杜谷高應陟) 두 선생을 모심으로 다섯선생을 모시게 되었다. 정조 11년(1787)에 사액되었으나, 고종 5년(1868)에 훼철되었다. 1937년에 축단수비(築壇竪碑)하여 제향을 지내다가 1977년 묘우를 다시 세워 위패를 ..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이 고가는 1938년에 지어진 것으로 안마당을 이루는 안채, 행랑채, 곡간채, 사랑마당을 이루는 사랑채, 동텃집, 서텃집, 문간채 등 모두 7동의 건물로 일자형으로 배치되어 있다. 안채는 정면 6칸반, 측면 3칸의 5량집으로, 숙석(塾石)의 주춧돌 위에 네모기둥을 세운 납도리 집으로 홑처마와 팔작 지붕을 갖추었다. 사랑채는 정면 6칸, 측면 3칸의 오량집으로 원기둥을 둔 굴도리 집이다. 이 집은 전체적 배치 ..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덕산사는 금산군 부리면 불이리 이정(배정이) 마을에 있는 밀양 박씨의 문중 사당이다. 배향된 인물은 밀양 박씨 규정공파 삼유로 성종 때 교리를 지낸 눌재 박증영 선생과 중종 때 공조좌랑 지평을 거쳐 동부승지를 지냈으나 기묘사화에 화를 입어 성주, 의주, 안악동으로 귀양살이 한 문도공 강수 박훈 선생, 임진왜란 때 중봉 조헌 선생 밑에서 청주 싸움을 할 때 부상을 ..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동경관은 신라 왕실에서 사용하던 집기 등을 보관한 곳으로 조선시대에는 객관(客館) 또는 객사(客舍)라 하였다. 정청(正廳)에는 조선 태조의 위패(位牌)를 안치하고 동서무(東西)는 6관(官)의 관방(官房)이라 하였다. 신라옥적(新羅玉笛)을 비롯하여 청동제(靑銅製) 대화로(大火爐) 등 집기 수점(什器數點)이 이곳에서 발견되었다고 한다. 원래는 정청(正廳), 동헌(東軒), 서헌(西軒), 3동의 건물인 것을 일제시에 초등학교..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영월루가 위치한 아래 절벽에 누구의 글씨인지 알 수 없으나 웅장하고 힘있게 쓴 馬巖이란 글씨가 있다. 전설에 위하면 여흥 민씨의 시조인 閔稱道가 이 곳 바위굴에서 나왔다고 하며 목은 李穡도 이 곳에 많은 글을 남겼다고 한다. 【참고문헌】 여주군지편찬위원회, 1989, 『여주군지』, pp.1304-1305; 문화재관리국, 1977, 『문화유적총람-경기..

Read more

Sorry, Login User Can See Nex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