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 산성(충남)

Category Path : Korean Heritage Category » » 산성 » 산성(충남)
Words Count : 258

명사|||문화유산 비인에서 월명산 너머 지장천 저수지에서 관적사로 가는 골짜기를 둘러서 쌓은 포곡식 산성이다. 둘레는 1.5km 정도이다. 월명산에서 북으로 뻗은 산맥의 세 봉우리를 연결하고 이 세 봉우리에 의하여 형성된 골짜기를 둘러 쌓은 석축 산성이다. 서, 남, 북벽은 대체로 크기 20×30cm 정도의 잡석으로 쌓았는데, 지금은 모두 무너져 돌무더기만 이루고 있을 뿐이다. 산성의 방향은 지금 관적사가 있는 서향으로 ..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서천 읍성과 둔덕리 산성 중간 지점인 서천, 홍산간의 도로 서쪽에 쌓은 토축 산성이다. 정상부의 흙을 깎아내어 성으로 이용한 산정식 토성으로 둘레는 280m 정도이다. 동, 남, 북으로 산 중간을 다시 깎아내려 7m 정도의 통로를 두고 있으나 서쪽은 자연지세를 그대로 이용하여 성벽으로 삼고 있다. 【참고문헌】 백제문화개발연구원, 1986, 『충남지역의 문화유적..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삭선리 기지촌에서 동북 방면으로 2km 정도의 거리에 금굴 산성이 위치하고 있다. 이 산성은 표고 149m의 정상부에 석축으로 돌려진 산성으로 자연 초석을 많이 이용하였다. 성의 둘레는 약 320m이나 현재는 서남벽 10여 m를 제외하고는 거의 흔적을 찾기 힘들다. 태안읍의 서북단에 돌출되어 우뚝 솟아 있기 때문에 시계가 매우 좋은 편으로 고려·조선시대 조운로의 보호와 관계깊은 성곽이 아니었나 생각된다. ..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두륙 산성은 청양군 정산면 백곡리 마을 입구에서 남쪽에 위치한 야산의 정상부에 위치한다. 주민들은 이 곳을 ‘백곡리 토성’, ‘두륙윤성’이라고도 부르며 충청남도 지정 문화재자료 제156호로 지정되어 있다. 현재 토성에는 밭으로 개간되어 작물이 경작되고 있다. 성은 동서를 길이로 하는 마안형의 형태를 취하고 있으며, 현재 밭의 개간과 경작으로 인하여 외형이 많이 변형되었으나, 남벽과 북벽이 다소 잘 남아있는 상태이다. ..

Read more

Sorry, Login User Can See Nex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