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 삼국시대사지(충북)

Category Path : Korean Heritage Category » 사지 » 삼국시대사지(충북)
Words Count : 192

명사|||문화유산 [공식명] 永同 乾川寺址. 매곡면 강진리 황악산(黃嶽山) 북서쪽 건천계곡에 있는 절터로 영축사(靈竺寺)라는 근래의 사찰이 자리잡고 있다. 건천사지는 창건과 폐사 시기를 알 수 없으나 황악산을 배경으로 불사를 일으킨 비교적 규모가 컸던 고찰터로 보인다. 조선시대의 지리지를 살펴 볼 때 조선 헌종 때까지는 불사가 이어진 것으로 보이며 조선 말기의 고종대에는 이미 폐사된 것으로 보인다. 건천사는 신라 고찰로서 신묵화상(信默和尙)이 ..

Read more

|||문화유산 『동국여지승람(東國輿地勝覽)』에 의하면 보적사(寶寂寺), 선적사(先寂寺), 편어사(片魚寺)가 있었다고 하는데 현재는 백련암(白蓮庵)으로 전한다. 상계리 사지(上桂里寺址) 근방에는 초석과 기와편 등이 산재하고 불상이 발견된 것을 보아 사찰이 있었다고 짐작되며 주춧돌에 한산주(韓汕住)라는 이름이 있는 것이 보인다. 사지 면적은 약 2,000㎡(600평)이다. 【참고문헌】 충청북도, 1982, 『문..

Read more

|||문화유산 권창수(權昌洙)가 경영하는 과수원 2,000평이 옛사지(寺址)이나 기록이 전혀없어 연혁과 사적 제등을 알 수 없다. 동사지(同寺址)는 1982년 중원문화권유적정밀조사 때 새롭게 조사되었다. 동사지(同寺址)에 평와편(平瓦片)이 산란(散亂)하며 간혹 글씨있는 기와와 새 그림이 있는 기와가 발견된다고 한다. 같은 위치에 부도탑비(浮屠塔碑)와 같은 석비(石碑)와 그 개석(蓋石)이 있으나 명문(銘文)은 마손(磨損)되었는데 팔작지..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청풍면 교리에서 남쪽 계곡을 따라 동쪽으로 3km나 깊이 들어간 협곡을 지나서 산 중턱에 거대한 바위가 있는데 그 정상부는 약 300여 평 정도이다. 그 남서쪽 부분에 두께 5∼15cm의 모양이 일정하지 않은 돌을 다듬어 쌓아 올린 탑이 있는데 현재 기단(基壇)으로 볼 수 있다. 층의 높이는 107cm, 한 변의 길이가 406cm인 정방형을 이루고 있으며 그 위에 초층 ..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금가면(金加面) 태고산(太古山)의 서남쪽에 위치한 마을로서 사곡(寺谷)이라 한다. 약 4000평의 대지(垈地)에 많은 와편(瓦片)과 자기편(磁器片)이 산란(散亂)해 있으며 산하(山下)에 무릎 이하가 매몰된 석불입상이 현존한다. 두부(頭部) 또한 결실(缺失)되었으나 고려작(高麗作)으로 추..

Read more

Sorry, Login User Can See Nex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