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 기타유산

Category Path : Korean Heritage Category » 기타유산
Words Count : 1285

명사|||문화유산 우리 나라 고분 벽화에 사신도가 그려진 것이 여럿 있지만 그 중 가장 힘차고 생동감을 주며 세련된 것으로 강서대묘의 것을 꼽는다(평남 강서군 강서면 삼묘리 소재). 벽화는 돌벽에 직접 그렸는데, 현실의 남벽 입구 둘레에는 인동 초롱 무늬를 장식했고 좌우의 좁은 벽에는 봉황을 그려 주작을 나타냈다. 동벽에는 청룡, 서벽에는 백호, 북벽에는 현무를 그렸다. 사신 신앙은 대개 중국의 ..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이 작품은 인왕산의 연봉들 아래로 넓게 펼쳐진 서대문 밖 경기감영(京畿監營)의 풍경을 12폭의 화폭에 담아낸 것이다. 전경은 부감법의 높고 넓은 시점으로 처리되어 있으며, 건물들은 오른쪽 위에서 왼쪽 아래를 향하는 사선방향의 평행투시도법으로 표현되어 있다. 이 작품에서는 산봉우리나 수목의 크기가 화면의 위쪽, 즉 공간상 뒤로 갈수록 크게 줄어들어 거리감..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조선 이태조의 5대 할아버지가 바위 위에서 동네 아이들과 얼려 진(陣) 놀이를 하는데 큰 호랑이가 나타나서 모두 놀라 꼼짝 못하게 되었다. 이에 이안사가 “호랑이는 한사람만 해친다고 한다”며 앞으로 나아갔는데 호랑이가 엎드려 등에 올라 타라는 시늉을 하여 그대로 하였더니 호랑이는 이안사를 등에 태우고 멀리 달아났으며 그와 동시에 번개가 치니 바위에 있는 아이들이 모두 죽었다는 전설이 있다. ..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모악산에 자리한 금산사는 백제 법왕 2년(600)에 창건된 절로, 통일신라 경덕왕 때 진표가 두 번째로 확장하여 대사찰의 면모를 갖추게 되었다. 금산사 경내의 송대(松臺)에 5층석탑과 나란히 위치한 이 석종은 종 모양의 석탑이다. 매우 넓은 2단의 기단(基壇) 위에 사각형의 돌이 놓이고, 그 위에 탑이 세워졌다. 석종형 탑은 인도의 불탑에서 유래한 것으로 통일신라 후기부터 나타나기 시작한다. 외형이 범종과 ..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 영월 단종대왕 신도비(寧越端宗大王神道碑). 숙종 24년(1698) 노산군묘를 장릉으로 추봉(追封)하고 이듬해 능을 수축하였으며, 영조 9년(1733)에 이 단종대왕 신도비를 세우고 이 비를 보호하기 위하여 비각을 건립했다. 이때 수복실(守僕室)과 정자각도 같이 세웠다. 비각 옆의 수복실은 능과 경내를 관리하는 능지기가 기거하던 곳이다. 정면 2칸 측면 2..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조선 중종(中宗) 때 문신인 회재(悔齋) 이언적(李彦迪)이 마흔 넘어 김안로(金安老)의 재등용을 극간하다 물러나 부친의 정자가 있던 안강읍 옥산리에 독락당을 짓고 거처했다. 관어대(觀魚臺)는 독락당의 계정(溪亭) 바로 아래 있는 평평한 암반으로서 벼슬에서 물러난 이언적이 소요하던 곳으로 그가 명명한 5대(臺) 가운데 하나이다. 【참고문헌】 동국대 신라문화연구소, 1986, 『경주지역문화유적보존개발계..

Read more

Sorry, Login User Can See Nex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