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 활자본

Category Path : Korean Heritage Category » 기록유산 » 활자본
Subcategories : 활자본 > 금속활자본 |
Words Count : 41

명사|||문화유산 조선시대 학자들의 필독서였던 이 근사록(近思錄)은 권14말에 세종 18년(1436) 6월에 쓴 김문(金汶)의 발문이 있어 인출연대(印出年代)가 분명하고 또 조선시대를 대표하는 활자(活字)인 초주갑인자(初鑄甲寅字)로 인쇄된 완질본(完帙本)이며 보존상태가 양호하다는 점에서 서지학 및 성리학 연구에 중요한 자료가 된다. 품위 있는 장서인(藏書印)이 4방 찍혀 있어 이 책의 가치를 높여 주..

Read more

[국어사전] 명사|||문화유산 조선 세종 때 신숙주, 최항, 박팽년 등이 왕의 명으로 편찬하여 세종 30년(1448)에 간행한 우리나라 최초의 표준음에 관한 책으로, 6권 6책이며, 활자본이다. 중국의 운(韻)에 관한 책인 『홍무정운』에 대비되는 것으로, ‘동국정운’이란 우리나라의 바른 음이라는 뜻이다. 당시 혼란스럽던 우리나라의 한자음을 바로잡아 통일된 표준음을 정하려는 목적으로 편찬, 간행되었다. 이 책은 세종 2..

Read more

|||문화유산 음식물로 병을 예방하는 내용을 담은 전문의학서적으로, 중종 21년(1526)에 중국 명나라 요문청(姚文淸) 등의 서문을 붙여 간행한 것을 중종∼명종년간(1526∼1556)에 다시 갑진자로 간행한 것이다. 이 책은 수(水)·곡(穀)·채(菜)·과(果)·금(禽)·수(獸)·어(魚)·미(味) 등 8류(類)로 나누어 상권과 하권에 수록하였다. 상권에는 수·곡·채·과 등 4류 212조가, 하권에는 금·수·어·미 ..

Read more

[국어사전] 명사|||문화유산 이 책은 후진(後秦)의 구마라습(鳩摩羅什)이 번역하고 당나라의 종밀·종경·기화가 풀이한『금강경삼가해』를 세종의 명으로 한글 번역을 시작하여 성종 13년(1482)에 완성하여 간행한 것이다. 글자를 하나하나 파고 고정된 틀에 끼워 찍어낸 활자본으로 권1과 권5가 각각 1책로 되어 있는데 크기는 세로 38.7㎝, 가로 25.3㎝이다. 본문의 큰 글씨는 정축자(丁丑字)로 쓰고, 풀이한 글은 중간자와..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조선 세종 때 신숙주, 최항, 박팽년 등이 왕의 명으로 편찬하여 세종 30년(1448)에 간행한 우리나라 최초의 표준음에 관한 책으로, 6권 6책이며, 활자본이다. 중국의 운(韻)에 관한 책인 『홍무정운』에 대비되는 것으로, ‘동국정운’이란 우리나라의 바른 음이라는 뜻이다. 당시 혼란스럽던 우리나라의 한자음을 바로잡아 통일된 표준음을 정하려는 목적으로 편찬, 간행되었다. 형태를 보면 본문의 큰..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대통력은 명나라의 역법(曆法)으로, 고려말인 공민왕 19년(1370)에 수입되어 조선 효종 4년(1653)에 시헌력을 채용할 때까지 근 300년간 우리나라에서 사용된 역법이다. 조선은 태조의 즉위교서에서 명나라의 형률인 대명률의 사용을 천명한 이래로 형률은 대명률을 사용하고 역서는 대통력을 사용하는 것이 원칙이었으나, 지역적 차이로 시각과 절기가 중국과 잘 맞지 않고 역서가 도착하는 데에..

Read more

[국어사전] 명사|||문화유산 『신찬벽온방』은 온역 즉 전염병 치료에 관한 의학책이다. 광해군 4년(1612)에 관북지방에서 전염병이 발생하여 전국에 번지므로 이듬해『간역벽온방』을 간행, 배포하였으나, 그 내용이 엉성함을 염려하여, 선조의 건강과 병을 돌보던 어의 허준(1546∼1615)에게 다시 명하여 편찬하게 하여 간행, 배포하였던 ..

Read more

[국어사전] 명사|||문화유산 ‘대방광불원각수다라요의경’은 줄여서 ‘원각경’이라고 부르기도 하며 우리나라 승려들의 교과과목으로 채택되어 불교수행의 길잡이 구실을 하는 경전이다. 한국학중앙연구원 장서각 소장본은 1465년에 간경도감 국역본을 저본(底本)으로 경문 및 주석의 한글 구결 부분만을 편집하여 주자소에서 을유자(乙酉字)로 인출한 금속활자본으..

Read more

[국어사전] 명사|||문화유산 이 책은 송나라 여조겸의 교편(校編)이며, 조선 태종 3년(1403)에 주조한 동활자인 계미자를 사용하여 태종년간에 간행한 것이다. 계미자는 고려와 조선시대의 글자주조술과 조판술의 발달사연구에 귀중한 자료인데 사용했던 기간이 짧아 전해지는 본이 희귀하다. 권4·5의 2책은 전성우씨 소장본으로 되어 있다. 이 책의 권4는 총 28장으로 제2∼29장까지 1장이 누락되어있고, 권5는 제1∼19장까지 구성..

Read more

Sorry, Login User Can See Nex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