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 장신구

Category Path : Korean Heritage Category » 공예 » 장신구
Words Count : 36

명사|||문화유산 천마총은 경주 황남동고분 제155호 무덤으로 1973년 발굴하여 금관, 팔찌 등 많은 귀중한 유품들과 함께 천마 그림이 발견되어 천마총이라 부르게 되었다. 천마총 안의 널[관(棺)]에서 발견된 것으로, 가슴 윗 부분에서 있던 것으로 보아 목걸이로 쓰였던 장신구이다. 금, 은, 비취, 유리 등의 재료를 사용했는데, 원래의 줄 외에 가슴 부근에서 좌우로 늘어지는 짧은 가닥이 달려있다. 청색 유리옥..

Read more

[국어사전] 명사|||문화유산 공주시 무령왕릉에서 발견된 청동으로 만든 거울로 지름 17.8㎝이며, ‘방격규구문경’이라는 중국 후한의 거울을 모방하여 만든 것이다. 거울 중앙의 꼭지를 중심으로 12개의 작은 돌기가 솟아있으며, 돌기 사이사이에 십이지(十二支)의 문자를 하나씩 새겼다. 안쪽의 원둘레에는 아랫도리만 입고 창을 들고있는 인물상과, 달리고 있는 4마리의 동물상이 반입체적으로 새겨져 있으며, 안쪽의 원 둘레에..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공주시 무령왕릉에서 발견된 백제 무령왕비의 목걸이로, 길이는 각각 14㎝, 16㎝이다. 9마디로 된 것과 7마디로 된 것 2종류가 있는데, 발굴 당시 7마디 목걸이가 9마디 목걸이 밑에 겹쳐져 있는 상태로 발견되었다. 활 모양으로 약간 휘어진 육각의 금막대를 끝으로 갈수록 가늘게 하여 고리를 만들고 다른 것과 연결시켰다. 고리를 만들고 남은 부분을 짧은 목걸이의 경우 10∼11회, 긴 ..

Read more

[국어사전] 명사|||문화유산 가야 지역에서 출토되었다고 전해지는 나전기법으로 만든 거울로 지름 18.6㎝, 두께 0.6㎝이다. 우리나라에서 발견된 가장 오래된 나전 공예품으로, 이와 같은 나전기법으로 만든 거울이 일본 정창원에 보관되어 있어 특히 주목된다. 거울 뒷면 가장자리에는 둥글게 구슬모양의 띠를 두르고 그 안에 작은 꽃모양들이 있고, 꽃잎 안에는 호박을 박아 놓았다. 뒷면 전체에 화려한 모란문을 장식하고 좌우에 각각..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천마총에서 출토된 금관과는 달리 출자형 입식이 3단으로 되어 있고, 뒷면 양 끝에 사슴뿔모양 장식을 세워 전형적인 형태를 갖추었다. 수식은 긴 것을 바깥으로 하여 차례로 걸고 짧은 것은 3줄씩 좌우에 붙어 있다. 모두 큰 고리가 달려있으나 어떠한 방법으로 연결하였는지는 분명하지가 않다. 가장 긴 것은 가는 고리 2개를 큰 고리의 중간고리에 걸고, 그 중 하나에 많은 ..

Read more

[국어사전] 명사|||문화유산 공주시 무령왕릉에서 발견된 청동거울로 청동신수경, 의자손수대경, 수대경 3점이다. 청동신수경은 ‘방격규구문경’이라는 중국 후한의 거울을 모방하여 만든 것이다. 거울 내부에는 반나체 인물상과 글이 새겨져 있는데 이는 한나라의 거울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것이다. 의자손수대경은 중국 한대의 수대경을 본떠 만든 복제품이다. 거울 중앙의 꼭지를 중심으로 9개의 돌기가 있고, 안에는 크고 작은 원..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이 금제과대와 요패는 98호 고분 중 북분에서 출토된 것으로 띠드리개의 끝에는 금으로 만든 장식용 칼, 물고기 모양의 장신구가 매달려 있다. 허리띠는 당초문을 투각한 4각형판과 삼엽문이 있는 심엽형판을 아래위로 연결한 허리띠판 28장을 연결하였다. 과판에는 영락이 달렸고 끝에 교구를 단 통상적인 양식인데 종래의 것보다 큰 점이 주목된다. 띠드리개는 모두 13줄인데 1줄만 길고 나머지는 짧다. 모두 작은 ..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경상북도 고령에서 출토되었다고 전해지는 가야의 금관과 부속 금제품이다. 금관은 높이 11.5㎝, 밑지름 20.7㎝로 머리에 두르는 넓은 띠 위에 4개의 풀꽃 모양 장식이 꽂혀 있는 모습이다. 넓은 띠에는 아래위에 점을 찍었으며, 원형 금판을 달아 장식하였다. 드문드문 굽은 옥이 달려 있으나 출토된 뒤에 단 것이라고 한다. 풀꽃 모양 장식은 대칭되는 네 곳에 금실로 고정시켰는데 드문드문 원형 ..

Read more

Sorry, Login User Can See Nex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