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 백자

Category Path : Korean Heritage Category » 공예 » 백자
Words Count : 59

[국어사전] 명사|||문화유산 조선시대 백자항아리로 높이 41.3㎝, 입지름 19㎝, 밑지름 21.5㎝의 크기이다. 아가리 가장자리가 밖으로 말렸고, 목 부위의 경사면부터 풍만하게 벌어졌다가 서서히 좁아진 둥근 몸체의 항아리이다. 농담(濃淡)이 들어간 검은 안료로 목과 어깨 부분에 구름무늬와 꽃잎무늬를 돌렸고 아랫부분에는 연속된 파도무늬를 장식했다. 몸체의 한 면에는 대나무를, 다른 한 면에는 매화등걸을 각각 그려 넣었다. 유약은 푸르름이 감도는 유백색..

Read more

[국어사전] 명사|||문화유산 조선시대 만들어진 백자로 몸통 전체를 모깎기 방법을 사용하여 8각의 모를 이룬, 높이 40.6㎝, 아가리 지름 7.6㎝, 밑 지름 11.5㎝ 병이다. 길게 뻗은 목과 도톰한 아가리, 그리고 둥근 몸통과 높고 넓은 굽이 있다. 문양은 밝은 청화 안료를 써서 몸통 아랫부분에 선을 두르고, 대칭되는 양 면 중 한쪽 면에는 조그만 대나무 한 그루를, 다른 면에도 ..

Read more

[국어사전] 명사|||문화유산 조선 전기의 여운이 남아 있는 준수한 형태의 잘 그린 한 폭의 문인화를 보듯 그림 맛이 일품인 항아리이다. 문양은 암갈색(暗褐色)의 짙은 철사안료를 사용하였는데, 입과 몸통의 저부에는 도식화된 삼각형 연잎을 그리고, 어깨에는 변형된 여의두문대를 배치하여 넓은 문양대를 구획하였다. 몸통에는 조선 초기부터 자주 등장하는 매화와 대나무를 앞·뒤에 나누어 그렸는데, 종이 위에..

Read more

[국어사전] 명사|||문화유산 조선시대 백자들은 대개 단순한 형태와 문양의 아름다움을 추구하며, 다채로운 색채의 사용을 절제하는 경향을 볼 수 있다. 그런 면에서 볼 때 높이 42.3㎝, 아가리 지름 4.1㎝, 밑 지름 13.3㎝인 이 병처럼 하나의 작품에 붉은색 안료인 진사, 검은색 안료인 철사, 푸른색 안료인 청화를 함께 곁들여 장식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것이라 할 수 있다. 형태는 가늘고 ..

Read more

Sorry, Login User Can See Nex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