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 석불

Category Path : Korean Heritage Category » 불상 » 석불
Subcategories : 광배 등 | 대좌 |
Words Count : 692

명사|||문화유산 갈산마을의 삼태봉 기슭 진주 강씨와 진주 정씨의 재실 중간 지점에 위치한다. 절터로 여겨지는 주변 민가에는 석불좌상이 모셔져 있다. 석불은 시멘트로 아래가 고정되어 좌대의 존재여부는 알 수가 없다. 육계가 크며 소발의 머리에 두건을 쓴 것 같은 형태이다. 짧은 목에서 이어지는 목에는 삼도가 없고 삼도는 가슴부분에 새겨져있다. 옷은 우견편단이며 간단한 곡선으로 처리된 옷 무늬는 생략이 심한 ..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문경 관음사지에 있는 이 석불은 석조약사여래입상으로 높이 321cm의 비교적 거대한 원각상(圓刻像)으로 머리부분이 절단된 것을 시멘트로 접합시켰으며 전신에 마멸이 심하다. 또 이끼가 많이 끼어 있어서 육계와 나발이 분명하지 않으며 양쪽 귀는 길어서 어깨에 닿고 있다. 법의(法衣)는 무릎위에서 굵은 벽선(○線)을 두고 좌우로 갈라져 있으며 뒷면에서 매듭을 지었다. 수인은 오른손은 오른쪽 무릎에 내려뜨려 내장(內掌)하였고,..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석조여래좌상은 공주시 금학동 사지에서 출토되어 국립공주박물관에 이치되어 있다. 불상은 높이는 95㎝, 어깨 너비는 42㎝에 항마촉지인을 하고 있는 여래좌상으로 얼굴과 손이 마멸되고 오른쪽 어깨 및 불신부가 2등분으로 파손된 것을 제외하고는 대체적으로 양호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보발은 나발의 형태를 취하고 있는데 육계는 그 마멸도가 심해 형체가 불분명하며 아울러 두 눈과 코, 입도 마찬가지이다. 가슴은 볼륨감이 떨어져 ..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불상이 있는 단계지방은 옛날부터 계곡물이 넘쳐서 수해가 자주 일어나므로 이를 막기 위하여 세운 고려시대의 불상이라고 전해온다. 대체로 마멸이 심하여 원 상태를 알기 어렵다. 오른 손은 떨어져 나가고 머리 부분은 근처에 있는 것을 맞추었다고 하는데 손상이 심하다. 머리에는 육계이 높이 솟아 있고 얼굴은 살이 붙어 양감이 풍부한 편이다. 신체는 어깨가 넓고 각이 졌으며 무릎 폭 ..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동화사 비로암 비로전에 봉안되어 있는 불상. 높이 293.6cm, 이 가운데 불상 높이 129cm, 대좌 높이 89cm, 광배 높이 197cm이다. 민애왕의 명복을 빌기 위해 민애왕과 사촌간인 왕사 심지(心地)가 863년(경문왕 3) 비로암의 창건과 동시에 봉안한 불상이다. 호분으로 채색되어 있으며 대좌와 광배를 모두 갖춘 완전한 불상으로 중후하면서도 안정된 구도를 보여준다. 얼굴은 풍만하고 눈과 코, 입은 작고 미소가 ..

Read more

Sorry, Login User Can See Nex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