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 태실

Category Path : Korean Heritage Category » 태봉 » 태실
Words Count : 26

|||문화유산 여러 곳에 안치되어 있던 조선조 임금 21위와 그 밖의 대군, 세자 및 공주의 태(32)를 모아 놓은 곳이다. 조선 시대에는 胎室都監을 임시로 두어 이를 관장하게 했으며 태실은 대개 臺石, 碑石, 蓋瞻石 등으로 만들었으며 일반 능과 같이 풍수지리설에 의거하여 이를 물색한 후 胎安使를 보내어 묻게 하였다. 【참고문헌】 고양군지편찬위원회, 1987, 『고..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조선시대 경종의 태실은 숙종(肅宗)의 왕자로 탄생한 이듬해인 숙종 15년에 이 곳에 안치하였으며 경종(景宗)이 1720년에 즉위하여 4년간 재위하고 승하(昇遐)하니 영조(英祖) 2년 9월 8일 영조는 선왕의 태실을 웅장하게 꾸미고 순호군(巡護軍) 16명을 배치하고 3년마다 안위제(安慰祭)를 지냈다. 조선 총독부는 태실의 유지 관리가 어렵다는 이유로 1928년 전국에 있는 태실을 창경원 안으로 옮기니 경종대왕 태실도 이때..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예산군 대술면 궐곡리 궐곡 저수지 제방의 서쪽 산봉우리에 태봉이 위치한다. 태봉의 상봉은 비교적 평탄면이 조성되어 있는데 이 곳에 있던 태실을 현재는 민가로 옮겨 놓았다. 태실의 높이는 63cm이고, 너비의 폭은 80cm정도이며 벽의 두께는 5cm로 외부면에는 정으로 다듬은 자국이 거칠게 남아 있다. 태실의 깊이는 44cm인데 내부 바닥에는 폭 14cm, 깊이 4cm의 홈이 나 있다. 태실의 내부표면은 ..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신라 진평왕 17년(595)에 만노군 태수인 김서현의 부인이자 숙흘종의 딸인 만명부인이 신이한 태몽을 꾸고난 후 옥동자를 낳았는데 그가 곧 김유신이다. 김유신의 태는 지금의 길상산에 묻고 태실을 만들었으니 이것이 곧 김유신 장군의 태실이다. 지금은 그 유지(遺址)만 남아 있다. 태실이 있는 길상산에는 성곽이 있고 길상사를 비롯 김유신과 관련된 유적이 많이 있다. 【참고문헌】 충청북도, 1982, 『문..

Read more

Sorry, Login User Can See Nex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