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 유물

Category Path : Korean Heritage Category » 유물
Subcategories : |
Words Count : 91

명사|||문화유산 1985년 1월 중부고속도로 건설로 인하여 경기도 광주군 초월면 지월리 경수마을에 있는 안동 김씨 묘역을 이장하던 중 3개의 묘에서 의복이 출토되었다. 묘주는 허난설헌의 시아버지인 하당공 김첨(金瞻, 1541∼1584)·김첨의 딸·김대경(金大敬, 1632∼1695)의 처 원주 원씨임이 밝혀져, 이들 의복이 임진왜란 전에서 병자호란 직후 시기에 해당됨을 알 수 있다. 출토된 의복은 모두 16점으로, 김첨의 묘에서 솜바지·..

Read more

|||문화유산 장태수는 1841년에 나서 1861년에 문과에 급제하고 병조참의, 대사속, 부승지 등 관직을 역임하였는데 1907년 고종퇴위 후 귀향하여 신명학교를 창설하여 배일사상을 고취시키던 중 1910년 한·일합방이 되고 10월에 일본천황으로부터 퇴관은사금(退官恩謝金)이 오자 “원수로부터 돈을 받느니 차라리 죽는 것이 외롭다”고 하며 11월 1일부터 단식을하여 11월 27일 순국하였다. 당시 그가 살던 집은 4칸 초가집으로 원상대..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명주사 동종은 명주사에 보관되어 있으며, 종신(鐘身)의 하대에는 구연대(口緣帶)가 있어 유려한 당초 문양으로 장식되어 있으며, 하반부에는 명문이 양각되어 있고 윗부분에 있는 4곳의 유곽은 일반적인 종과 마찬가지로 각 구에 유두가 9개씩 돌출되어 있다. 또한 유곽 사이사이의 빈 공간에는 윗 부분에 범자를 돌려가며 4곳에 양각하고 그 밑에 두광을 갖춘 보살상 4좌를 모셨다. 상부의 용루는 종신에 비하여 몹시 ..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조선 후기의 문신이자 서화가였던 김정희(1786∼1856)의 것으로 세간에 그의 작품이 많으나 이것은 그의 종가에 대대로 내려오는 그의 작품과 유물이다. 추사 김정희는 순조 19년(1819) 문과에 급제하여 여러 벼슬을 하였으며 학문에 있어서는 고증학과 금석학을 발전시켰고 시·서·화에도 뛰어난 재능을 보여 말년에는 독창적인 글씨체인 추사체를 완성시켰다. 그의 유물로는 생전에 지니던 인장, 염주, 벼루, ..

Read more

Sorry, Login User Can See Nex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