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

Category Path : Korean Heritage Category »
Subcategories : 산성 | 성곽 | 읍성 |
Words Count : 1559

[국어사전] 명사|||문화유산 동복면 안성리 2구 신성 마을 뒷산 단애암벽이 이어지는 산등성이에 일부 석축을 한 성지가 남아 있는데 이것이 바로 철옹 산성 터이다. 현재는 높이 4m, 길이 500m 정도의 석축이 남아 있으며 정상 가까이에 슬레트 건물을 지어 고시 공부하는 학생들이 기거하고 있다. 고려 말기에 쌓은 것으로 추측되고 있으나 임진왜란, 동학란 때 축조하였다고도 전하고 있다. 【참고문헌】 문화재관리국, ..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무주 읍내리와 대차리 사이에 위치하고 있는 성지로 문헌기록은 없다. 성지의 둘레가 그대로 남아 있고 동헌터로 추측되는 축대가 보존되어 있다. 둘레는 1,000여 m 이고 내부에는 건물터로 보이는 곳이 남아 있다. 성의 북쪽은 토석혼축이나 서·남쪽은 석축성이다. 성 내에는 기와편 등이 있으며 칼, 토기 등이 출토되었다고 하나 분명하지 않다. 기와편은 두께가 얇은 것으로 등무늬에 의하면 고려시대일 가능성이 ..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군량리 토성은 청양읍 군량리 고군량들 마을의 남서쪽에 자리한 산의 정상부에 자리하고 있다. 주민의 전언에 의하면 이 지역에는 삼한시대부터 성이 있었다고 전하며 선사유물인 돌칼류가 수습되었다고 한다. 성은 산정식 토성으로서 각 능선을 삭토하여 성을 구축했는데 즉 산의 상단부를 인위적으로 삭토하여 약 34m의 평탄면을 조성하고 성벽을 구축한 성으로 비교적 원형을 잘 유지하고 있다. 천마봉의 아래 능선을 이용하여 ..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동암산 남쪽 능선 아래 작은 봉우리에 자리잡은 둘레 260m의 조그만 토축 산성이다. 대체로 평탄한 정상부는 중앙에 직경 4.5m의 웅덩이가 1m 깊이로 파여 있으며, 정상으로부터 다시 한단 아래에 폭 3m의 평탄 지대가 정상을 중심으로 테를 돌리고 있어 얼핏 보면 커다란 봉분을 생각케 한다. 테를 돌린 평탄 지대는 내부가 약간 깊으며 이 성의 축성법이 안쪽에서 흙을 ..

Read more

Sorry, Login User Can See Nex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