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 선사유물

Category Path : Korean Heritage Category » 선사유물
Words Count : 19

[국어사전] 명사 [동] 융기문 토기(隆起文土器). 신석기 시대에 사용한 토기의 하나. 융기문토기(隆起紋土器)라고도 한다. 토기를 만든 다음 그 위에 또다시 흙띠를 덧붙여 돋아 오르게 한 것을 말한다. 우리 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신석기 시대 토기 가운데 하나이며, 부산 동삼동유적 발굴시에 무늬없는토기들과 함께 출토되었다. 이 밖에도 남해안 전지역과 경상 남도 내륙지방, 제주도 고산리 등지에서도 출토되었다. 신석기 전기. 빗살무늬토기보다 시..

Read more

[국어사전] 명사 가운데가 잘록하고 양쪽 끝에 이르면서 폭이 넓어지는 간단한 모양의 쇠판, 주로 삼국시대의 고분에서 출토됨. 철기를 만드는 중간소재 또는 당시 화폐로 대용된 쇠덩이. 일정 크기의 얇은 장방형쇠판을 단타(鍛打)하여 양끝의 폭이 중앙부보다 넓게 된 간단한 모양의 쇠판으로 4세기후반대에서 6세기전반대의 무덤에서 출토된다. 무덤에 매납될 때는 각별한 배려를 하고 있으며 한 고분에서 적게는 1~2점, 많게는 수십.수백점씩 출토되기도 ..

Read more

[국어사전] 명사 중국 신석기 시대부터 청동기 시대에 걸친 회색 토기. 채도(彩陶), 흑도(黑陶)와 함께 중국 선사 시대 토기의 3대 계통의 하나로서, 채도, 흑도가 사라진 은대(殷代)에도 계속 발달하였다. 그래서 채도와 흑도가 각기 양사오 문화(仰韶文化), 룽산 문화(龍山文化)를 나타내는 데 비해, 회도는 청동기 시대 문화의 토기라고 할 수 있다. 기형(器形)은 솥, 가마 등 삼족기(三足器)가 특색이나 이것은 이미 룽산 문화기에서 ..

Read more

[국어사전] 명사 청동기 시대부터 초기 철기 시대에 걸쳐 사용된 검은색 토기. 녹로제로 두께가 엷고 표면은 연마되었으며, 환원염으로 소성(燒成)되어 칠흑빛이다. 평안남도, 전라남북도를 제외한 전국에 분포하는데, 남한에서는 중국 룽산 문화기(龍山文化期) 흑도의 주연 형식이 파급되었다..

Read more

Sorry, Login User Can See Nex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