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 석등

Category Path : Korean Heritage Category » 석등
Subcategories : 석등 및 그 부재 |
Words Count : 97

명사|||문화유산 옛 계성사지(啓星寺址) 절터 바로 아래 지금은 폐교가 되어 없어진 원천초등학교 괴산분교 터의 한가운데 석등 하나가 홀로 서 있다. 고려 초기의 것으로 추정되는 이 석등은 각 부재가 전형적 석등 양식에서 변형되어 있는 특징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하대석(下臺石), 간석(竿石), 화사석(火舍石), 상대석(上臺石), 옥개석(屋蓋石), 보주(寶珠) 등 석등 부재 모두를 완전하게 구비하고 있다. 전체 높이는 2.77m이며 간석(..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원래 하부가 매몰되었던 것을 최근에 석재를 정리하고 시멘트로 방형의 지대를 구축하여 보완하였다. 팔각의 하대기석에도 갈라진 틈을 시멘트로 보강하여 각 측면의 장식 문양을 식별하기가 어려우며, 그 위의 연화 대석(蓮花台石)에는 복엽(複葉) 팔판(八瓣)의 복련(伏蓮)이 조각되었고 그 판단 중앙(瓣端中央)에 귀꽃이 조식되었던 같은데 현재는 모두 파손되어 상흔만 보여 문양의 형태를 알 수가 없다. 또 연화대 상면에는 1조의 원..

Read more

[국어사전] 명사|||문화유산 부석사 무량수전 앞에 세워져 있는 통일신라시대의 석등이다. 석등은 부처의 광명을 상징한다 하여 광명등(光明燈)이라고도 하며, 대개 대웅전이나 탑과 같은 중요한 건축물 앞에 세워진다. 불을 밝혀두는 화사석(火舍石)을 중심으로, 아래로는 3단의 받침돌을 두고, 위로는 지붕돌을 올린 후 꼭대기에 머리장식을 얹어 마무리한다. 4각 바닥돌은 옆면에 무늬를 새겨 꾸몄으며, 그 위의 아래받침돌은 큼직한 연꽃..

Read more

Sorry, Login User Can See Nex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