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 사지


명사|||문화유산 마을앞 속칭 부치지논 가운데 있다. 뒤에는 강남사 석불이 위치해 있다. 이 강남사지는 현재 남아있는 주춧돌 몇기만이 당시의 웅장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으나 현재는 주민들에 의해서 논으로 경작되고 있다. 【참고문헌】 거창군·거창문화원, 1995, 『거창문화유..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광산사는 광려산의 동쪽 계곡에 위치한 사찰로서 신라시대 선덕.진덕여왕대에 원효대사가 창건했다고 전한다. 지금은 다시 지은 것이어서 고풍을 찾아볼 수 없다. 다만 대웅전 뒤 대밭 속에 자연석으로 된 초석이 3매 정도 노출되어 있을 뿐이다. 『의창지』에는 감천 계곡을 따라 광산사를 오르는 길목에 3기의 부도가 있다고 기록하고 있으나 확인되지 않는다. 【참고문헌】 마산시, 1997, 『마산의 문..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경주 남산(南山)의 칠불암폐사지(七佛庵廢寺址)는 8세기 전반경에 조영된 통일신라시대의 사지(寺址)로서 동남산(東南山)의 불적(佛蹟) 가운데 가장 대표적인 유적이다. 이 절터에는 보물 제200호로 지정된 마애삼존불(磨崖三尊佛) 및 사방불(四方佛)의 칠불(七佛)과 석축으로 쌓아 올린 일정한 규모의 건물지, 그리고 석탑재(石塔材)와 석등연화대석(石燈蓮花臺石), 초석(礎石) 등이 남아 있다. 현재 마애석불군의 남편과 동편에는..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김종직의 『두류산행기』에 의하면 지리산의 자락에 밝은 덕봉암의 해공 스님을 길잡이로 삼아 산행을 했다는 기록으로 보아 1400년대 말경까지 절이 있었으나 임진왜란과 정유재란을 맞으며 소실된 것으로 판단되고 매암마을 인근의 석탑파편과 부도등으로 미루어 비교적 큰 규모의 절이었음을 짐작하게 한다. 이 절터는 거의 흔적이 없으나, 주위에 함양 마애 여래 입상(보물 375호)이 있다. 【참고문헌】 함양군, 1996, 『문..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등봉동 등봉곡에 위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 이 절에 대한 기록은 『삼척군지』에 “등봉곡은 고사원(古寺院)의 유지(遺址)로서 지금 죽림이 매우 무성하며, 그 사이에 석탑이 남아 있다.”라고 하였다. 【참고문헌】 심의승, 1916, 『삼척군지』;관동대학교박물관, 1995, 『삼척의 역사와 문..

Read more

Sorry, Login User Can See Nex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