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 피장자가 알려진 묘

Category Path : Korean Heritage Category » 무덤 » 피장자가 알려진 묘
Words Count : 269

명사|||문화유산 조선 단종(端宗)의 외조부인 권전(權專)은 세종(世宗)때 사헌부(司憲府) 집의(執義) 통정대부(通政大夫) 등의 여러 벼슬을 역임하고 세종 22년에는 관직이 공조 판서(工曹判書)에 이르렀다. 권전의 묘앞에는 세종 29년(1447)에 건립된 오래된 비석이 있고 숙종 44년(1718)에 세운 비와 1975년에 세운 신도비가 있다. 세종대의 비문은 집현전 응교 이계전이 글을 짓고 수찬(修撰) 이영서(李永瑞)가 글씨를 쓴 것이..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김우명[(광해군 1년(1619)-숙종 1년(1675)]의 자는 이정(以定), 본관은 청풍으로 영의정 김육(金堉)의 아들이고 현종의 장인으로서 인조 20년(1642)에 진사가 되고 현종이 즉위하자 국구(國舅)로서 청풍부원군에 봉해졌다. 지금 묘소에 그가 묻힌 연유에는 다음의 전설이 있다. “그가 사망하자 조정에서 춘천기 신동면 옹리에 묘소를 내리어 북한강을 거슬러 배로 운구하던 중 강중에서 배가 움직이지 않아 고심하는데..

Read more

|||문화유산 박제형은 조선 고종(高宗) 19년(1882)에 출생한 항일투사로 자는 무칠(舞七), 호는 철오(鐵塢)이다. 일찍 아버지를 여의고 홀어머니를 지극한 효성으로 섬기었으며 두뇌가 탁월하여 별명이 학능(學能)이었다. 장년기에 청년회 등을 조직하여 배일사상을 양성하였고 동지들의 활동을 돕고자 경영하던 양조장, 인쇄업을 비롯하여 전답 등의 가산을 탕진하였다. 제1차 세계대전이 끝나 만국평화회의가 헤이그에서 열리자 곽종석(郭鍾錫),..

Read more

|||문화유산 유도발(柳道發)은 조선 순조(純祖) 32년(1832)에 출생하였으며 호는 회은(晦隱)으로 어려서 효성이 지극했고 동정심이 많아 불쌍한 사람을 보면 입고 있던 옷까지 벗어주어 가난하게 지냈다. 만년에 공부를 못한 것을 후회하여 학문을 벗하다가 1910년 한일합방(韓日合邦)의 소식을 듣고는 17일간 단식 끝에 절명하였다. 묘역에는 높이 2m, 둘레 14m의 봉적과 1975년에 세운 비석이 있다. 【참고문헌】 문화재관..

Read more

|||문화유산 이전은 조선시대 명종 13년(1558)∼인조 26년(1571)때의 학자이다. 임진왜란시 정경세(鄭經世)와 더불어 이전, 이준형제가 의병을 모아 고모담에서 진을 쳤다가 패하였다. 1603년 사마시(司馬試)에 합격, 세마(洗馬)에 임명되었으나 사퇴하였다. 그는 고향에 돌아가 평생을 학문에 전심했다. 상주 옥성서원(玉城書院)에 제향되었고 묘역은 약 40평이다. 망주석, 문인상, 상석, 비석이 있다. 비석은 높이 1.3..

Read more

|||문화유산 정래영은 1898년 1월 월성에서 태어나 1926년 안두환(安斗煥), 김종철(金種喆), 김봉규(金鳳奎) 등과 같이 군자금 모금에 관련 체포되어 옥고를 치렀으며 건국공로 대통령 표창이 수여되었다. 현재 묘소는 후손들에 의해 관리되고 있으며 묘비는 없다. 【참고문헌】 문화재관리국, 1977, 『문화유적총람』..

Read more

|||문화유산 임진왜란때 형 최균(崔均)과 함께 고성, 사천 등지에서 많은 전공을 세운 최강(崔堈)의 묘소이다. 묘비에는 “증자헌대부병조판서겸훈연총사 행가선대부 경상좌수사 오횡도총부부총관 시의숙공 소계최선생휘강지묘(贈資憲大夫兵曹判書兼訓練總事行嘉善大夫慶尙左水使五衛都摠府副摠管 諡義肅公蘇溪崔先生諱堈之墓)”라 각자(刻字)했다. 비신의 높이는 1.8m, 폭 0.6m, 두께 0.3m이며 비문은 정종로(鄭宗魯)가 찬(撰)하고 홍경모(洪敬謨)..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중화계리 3반 뒷산 김축의 묘와 같은 국내(局內)에 있으며, 동리에서는 이곳을 “김장군묘”라 부르고 있다. 상석과 동자석, 장명등, 문인석 등의 석물이 있다. 묘비는 현종 14년(1673)에 세웠다. 【참고문헌】 강원도·홍천군·강원문화연구소, 1996, 『홍천군의 역사와 문..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남상필은 1919년 3월 전국적으로 항일의거가 일어나자 같은 마을의 안용호, 김용준, 남병호 등과 함께 4월 9일 풍기장날을 거사일로 정하고 며칠동안 수백장의 태극기를 만들었다. 4월 9일이 되자 동지들과 함게 태극기를 숨겨 가지고 일찍 시장에 침입하여 장꾼들이 가장 많은 쌀시장에서 안용호는 태극기를 높이 들고 만세를 부르고 남상필은 경찰서로 가서 대한독립만세를 부르며 경찰 헌병을 교란시키다 체포되어 풍기만세를 지도하였다는 ..

Read more

Sorry, Login User Can See Nex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