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 마애불

Category Path : Korean Heritage Category » 마애불
Words Count : 192

명사|||문화유산 개선사지(開善寺址)의 남쪽인 대지암골(大地岩谷) 하류 남안의 산기슭에 높이 5m, 폭 3m의 큰 바위가 우뚝 서 있다. 마애석불(磨崖石佛)은 이 바위의 북면(北面)에 선조(線彫)되어 있는데 바위의 표면이 탈락되어 두부(頭部) 이하는 확인할 수 없는 상태이다. 불두의 높이는 30cm, 폭은 25cm이다. 【참고문헌】 문화재관리국, 1977, 『문화유적총람』 중, 81. ; 동국대 신라문화연구소, 1986, 『경주지역..

Read more

[국어사전] 명사|||문화유산 월출산 구정봉(해발 600m)의 정상 바로 밑에 위치하고 있다. 신고(身高) 6m, 어깨폭 2.6m, 무릎고 1.2m, 무릎폭 4m이며 좌대고(座臺高) 0.6m, 화염문(花焰文)을 포함하여 총 높이 8.5m의 거대한 마애불이다. 구정봉을 배경으로 하고 서쪽과 북쪽의 중간지점을 향하고 있는 이 마애불은 사다리꼴 방형의 암벽에 양각으로 새겼다. 소발의 머리 위에 크고 높은 사발모양의 육계가 솟아 있고 얼굴..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산 중턱에 위치한 이 불상은 양식적으로는 삼국시대 불상의 고졸(古拙)한 불상을 계승하였으나 세부에서 여러 가지 도식적인 특징이 나타나고 있어 고려시대 불상으로 추정된다. 바위면 전체를 보주형(寶株形)으로 파서 광배(光背)를 만들고 광배 안에 삼존불 입상을 얕게 부조하였다. 중앙의 본존불은 넓적한 얼굴에 삼각형의 코, 얼굴에 비하여 작은 눈과 입, 밋밋한 큰 귀 등으로 둔중하고 토속적인 불안(佛顔)을 보여주고 있다. 얼굴의 ..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이 불상은 대승사가 있는 사불산(四佛山)의 정상에 있는 높이 약 2.95m, 한변의 길이 약 1.5m의 커다란 돌기둥에 새겨져 있다. 네모난 돌기둥의 각면은 정확히 동서남북을 가리키고 있으며 사면에 각 1구씩 불상이 조각되었다. 마멸이 심하여 불상의 윤곽만 남아 있을 뿐이면 조루(彫鏤)의 세부는 알 수 없으며 모두 여래상으로 추정된다. 동서 양면은 좌상이고, 남북은 입상이다. 그 중 동쪽면의 좌상은 ..

Read more

Sorry, Login User Can See Nex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