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 고가

Category Path : Korean Heritage Category » 고가
Words Count : 904

명사|||문화유산 건물은 한식 목조 기와지붕으로서 행랑대문채와 몸채로 분리되어 있다. 몸채에는 사랑채 부분과 건너방 부분이 남북하여 골복도를 사이에 두고 있다. 한옥이라지만 洋風과 日本折衷式이 많이 가미되었고, 그런가 하면 벽면에는 花草墻式 照墻으로 되어 있다. 이 건물은 1920년대에 지어진 것으로 당시 한국 상류사회의 저택으로 개량된 것 중 으뜸이라 할 수 있으며 대지의 위치로나 정원의 꾸밈새로 보아 보존되어야 할 건..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마을에서 가장 오래된 집으로, 도장방 한쪽편에 건립 당시부터 있었다는 큼직한 바위가 솟아 있는데 치울 수가 없어 그냥 놓아 둔 채 집을 지었다. 본 가옥은 마을의 중앙에 서향으로 위치하고 있으며 건물은 3동으로 되어 있다. 안채는 정지, 큰방, 도장방, 작은방 순으로 꾸며진 전퇴를 둔 일자형 4칸 구조다. 헛간채는 2칸 구조로 외양간과 아랫방으로 구성되어 있고, 아래채는 헛간과 ..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건축 연대는 상량문에 ‘도광 이십팔년 무신(道光二十八年戊申)…’이란 기록이 보이므로 1848년에 건립된 것 임을 알 수 있다. 안채, 사랑채, 헛간채로 구성되어 있으며 안채는 마래, 안방, 정지, 모방(정지 전면에 위치)으로 구성되어 있고 구조는 전퇴를 둔 4량 가구이다. 마래에 독이 설치되어 있고 안방의 잘 짜여진 띠살봉창, 마래의 판장문, 툇마루 끝의 고방 설치 등 옛 주거 모습들이 잘 나타나 ..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학산의 왕고개 옆 구릉지에 위치하며, 마을에서 가장 오래된 집으로써 건축 연대는 정확히 알 수 없으나, 5대 이상이 거주하였다 한다. 이 집은 남동향으로, 영동 지방에 나타나는 ㅁ자 형태 가옥의 전형적인 공간 배치를 하고 있다. 즉 입구 우측에 곳간채, 좌측에 사랑채를 두고 안채와 연결 부분에 사우 공간을 두어 안마당이 형성된 전통적인 양식을 따르고 있다. 행랑채는 6.25때 ..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의성 김씨 운암종택(義城金氏雲巖宗宅)은 청계 김진(靑溪金璡)의 셋째 아들인 운암 김명일(雲巖金明一)의 종택이다. 건물의 종도리에 쓰인 상량문(上樑文)에 의하여 영조 30년(1754)으로 건립연대를 추정할 수 있다. 정침은 민도리 홑처마 팔작지붕에 ‘口’자형 와가로 정면 6칸, 측면 6칸이며 사랑채는 굴도리 홑처마의 팔작지붕집으로 방과 마루를 꾸미고 툇마루에 난간대를 두른 5량집이다. 【참고문헌】 영남사, 1996, ..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홑처마 팔작기와지붕 형식의 가옥으로, 평면은 ㄱ자의 함경도형 겹집에 마루가 도입된 형식이며, 뜬마루의 대청 앞에는 툇마루가 있다. 오량가 본채와 같은 높이로 마구간채가 연결되어 상부는 다락으로, 하부는 외양간으로 사용하고 있다. 자세한 건립 연대는 알 수 없으나 18세기 중엽에 건축되었다고 전해지며, 현 소유자의 부친 때 이곳으로 이사하여 지금까지 생활하고 있다. 평면은 마루, 마루, 사랑방으로 된 전열과 안방, ..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19세기 중엽 건축된 것으로 ‘일(一)’자 형 5칸전후 좌퇴집이다. 맨 좌측에 있는 부엌은 앞퇴까지를 포괄하여서 평주칸에 설치되었다. 부엌 다음이 1칸이고 다음이 안마루 1칸, 이어 웃방 1칸이 계속되고 그 다음칸은 헛간이다. 방, 안마루, 건넌방엔 앞쪽으로 띠살의 분합문이 달렸다. 【참고문헌】 전라남도, 1992, 『문화재도록』 【비고】 1979년 1월 23..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약 100여년 전에 지어진 집으로 안채와 사랑채는 모두 없어지고 지금은 비교적 규모가 큰 사랑채 건물만이 남아 있다. 정면 6칸 중 우측 3칸은 대청을 만들고 좌측 3칸은 사랑방과 부엌으로 각기 이용한 듯하나 현재는 내부를 모두 개조하여 교회로 쓰고 있다. 구조는 다듬질된 1단의 기단석 위에 네모형 주초석을 놓고 민흘림 네모기둥을 세웠는데 기둥의 상부에는 공포를 생략하고 장방형의 ..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정확한 창건 연대는 알 수 없으나 우리나라에서 마지막 남은 軍校의 집으로 전해 내려오고 있다. 대문을 들어서면 육중한 느낌을 주는 재목과 낡은 기둥 등이 눈에 띄어 오래된 고가 냄새를 풍긴다. 대지 45평에 자리잡은 건평 15평의 ㄱ자 모양의 안채는 건너방, 대청, 안방 그리고 부엌으로 되어 있으며 팔작지붕 건물이다. 원래는 사랑채와 안채를 갖춘 것이었는데 사랑채는 이미 없어졌다. ..

Read more

Sorry, Login User Can See Nex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