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 백제시대

Category Path : Korean Period » 백제시대
Words Count : 850

명사 계백은 나·당 연합군을 맞아 결사대 5천명으로 황산벌(연산)에서 항전하였다. 그는 전쟁터로 가면서 "나라가 살아남을지 알 수 없다. 나라가 망해 나의 처자식이 포로로 잡혀 노비가 될지 모르니, 살아서 욕을 당하느니 차라리 흔쾌히 죽는 게 낫다."라고 하면서 가족을 죽이고 싸우러 나갔다고 한다. 【原文】 ▶ 三國史記-列傳 第七-階伯 階伯 百濟人 仕爲達率 唐顯慶..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고분은 청양군 운곡면 광암리 더마재 마을에서 밑바위에 이르는 야산의 구릉사면에 자리하고 있다. 이 지역은 구릉이 동서를 길이로 전개된 지역으로 고분은 이 구릉의 남향 및 남서향 사면에 걸쳐 수십기가 분포되어 있다. 지표면에 드러나 있는 고분은 대체로 구릉의 남서향 사면에 위치하면서 장축을 남북을 기준으로 하여 약 20˚정도 기운 형상인데 대체로 구릉과 병행의 방향으로 축조되어 있는 상태이다. ..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국립부여박물관에 있는 군수리 금동미륵보살입상은 높이 11.5㎝로 1936년 군수리 사지 조사 결과 출토된 것으로 보물 제330호로 지정되었다. 불상은 머리에 삼산형의 보관을 쓰고 있는데 보관은 넓고 풍만하게 이루어져 머리카락과 조화를 이루고 있다. 얼굴의 표현은 비교적 뚜렷하며 안정감있게 표현되었고 미소가 얼굴 가득히 채워져 있다. 신체는 두껍고 육중하게 느껴지는 법의를 걸치고 있으며, 양쪽에 5개의 지느러미 형식으로 ..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고분군은 공주시의 남쪽에 자리한 표고 211m의 남산이 서쪽으로 발기되는 구릉의 남향사면에 위치하고 있다. 이 곳은 금학동의 절골에 이르러 표고 140m의 남쪽 능선을 넘으면 태고종 남산사에 이르게 되며 남산사의 남측 경사면이 고분이 분포되어 있는 지역이다. 남산 고분군은 3개의 지역으로 나뉘어져 있다. 하나는 상기한 남산사의 남측록이고, 두번째 지역은 제1지역에서 동으로 약 500m 나아가면 남산의 증간에 조그만 ..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노치리는 논산시의 최북단 지역에 해당한다. 이 곳은 논산시 광석면 장마루에서 공주시 탄천면과 접하면서 북쪽으로 나있는 소로를 따라 약 2㎞ 정도 가면서 도로의 우측에 목동 마을이 자리하는데 고분군은 이 마을 뒷산에 남향 사면에 위치한다. 현재 고분으로 추정할 만한 유구는 외견되지 않는다. 다만 마을 사람들의 전언에 의하면 과거 이 곳에서 많은 석재의 반출이 있었으며, 많은 고분이 ..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고분은 청양군 정산면 대박리 마을 북서쪽에 위치한 산의 남향 사면 중상단부에 위치한다. 고분군에서는 지표상에 1기가 노출되어 있다. 이 고분은 도굴로서 심하게 파괴된 것으로 고분의 크기는 가로 80cm, 세로 250cm 정도의 규모인데 하나의 판석을 천장석으로 사용했으며 묘벽의 양 옆은 막돌로 쌓아서 벽을 이룬 것으로 수혈식 석실분이나 횡구식의 백제고분으로 추정된다. 주민들의 전언에 의하면 이 고분은 오래전에 ..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부여군 부여읍 동남리 금성산의 서남쪽 구릉에 위치하고 있는 사지로 백제시대의 천왕사로 전해지고 있다. 일제시대부터 사지로 알려졌는데, 이 곳에서 ‘천왕(天王)’이라는 명문이 새겨져 있는 기와편이 출토되어 천왕사지로 추정하고 있다. 그러나 이 곳이 초창의 시기부터 천왕사였는지는 불확실하며, 다만 이 지역에서 백제시대의 연화문 와당이 출토된 바 있어 사찰의 연혁을 백제에 두는 것이다. 1944년에 이 곳 일부분이 발굴 조사..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모촌리 산성은 연산 사거리에서 남쪽 인천(인내)으로 가는 길을 따라 약 4㎞ 떨어진 논산시 양촌면 모촌리 마을 뒷산(배암재) 해발 163m의 구릉상에 위치하고 있다. 성은 주변의 평야 지대를 관망할 수 있는 산 중턱 허리를 돌려 쌓은 퇴뫼형 토성으로, 모촌리 마을에서 보면 말안장처럼 보인다. 성의 둘레는 일반적인 토성이 그러하듯 오랫동안의 세월에 무너져 거의 형적을 찾기 어려우나 약 ..

Read more

Sorry, Login User Can See Nex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