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 병장기


명사|||문화유산 승자총통이란 불씨를 손으로 점화·발사하는 총통 중 소형으로 개인의 휴대용 화기를 말한다. 전체길이 56.8㎝, 통길이 34.8㎝, 입지름 4㎝, 무게 4.5㎏로 마디는 6개가 있다. 약실쪽의 3마디의 간격을 총구 쪽 보다 좁힌 것은 화약의 폭발 위력을 염려하여 터지지 않도록 한 것이며, 적이 가까이 와서 백병전이 벌어지면 곤봉으로도 사용할 수 있게끔 양각하였다. 손잡이에는 음각으로 제조연대와 무..

Read more

[국어사전] 명사|||문화유산 삼안총은 개인이 휴대할 수 있게 만든 작은 규모의 총이다. 한손잡이에 3개의 총신을 연결시켜 한번에 3발을 쏠수 있는 것으로, ‘삼혈총(三穴銃)’이라 부르기도 한다. 총길이 38.2㎝, 총신 26㎝, 손잡이 12.2㎝, 구경 1.3㎝로, 주로 살상용이지만 신호용으로도 사용하였다. 손잡이 부분에 선조 6년(1594)이란 제작연대와 화약과 실탄 용량, 제작자를 알 수 있는 기록이 남아 있으며, 채용신이 그린 ..

Read more

[국어사전] 명사|||문화유산 완구는 일명 ‘댕구’라고도 부르며 유통식(有筒式) 화기의 한 종류로 조선 태종 때 최해산이 만들었다고 한다. 완구는 크게 완(碗), 격목통(激木筒), 약통(藥筒)의 3부분으로 나눌 수 있다. 완은 발사물 즉 큰 돌이나 쇠공을 올려 놓는 곳으로 그릇 모양을 하고 있다. 약통은 화약을 넣는 곳으로 점화선을 끼우는 점화구멍을 2개 가지고 있다. 약통과 완 중간에는 격목통이 있는데 이 곳에는 ..

Read more

[국어사전] 명사|||문화유산 불씨를 손으로 점화·발사하는 유통식화포(有筒式火砲)는 그 크기와 사용되는 화약의 양, 발사거리에 따라 4가지로 분리하여 천자문에서 그 이름을 따 천(天)·지(地)·현(玄)·황(黃)자총통이라 붙인다. 이 것은 그 중 가장 크기가 작은 것으로, 편리한 이동을 위해 만든 것이다. 총구경 4㎝, 전체길이 50.4㎝로, 임진왜란 5년전인 선조 20년(1587)에 만들었다는 기록이 남아 있다. 포 입구에서부터 점차 ..

Read more

Sorry, Login User Can See Nex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