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 토광묘


명사|||문화유산 단성면 소재지 뒷편 구릉에 유적이 위치한다. 이 구릉은 3단으로 된 단구로 정상부를 중심으로 승석타날문 토기편(繩蓆打捺文土器片) 등이 산포한다. 봉토나 석재이 보이지 않는 점으로 미루어 보아 토광묘로 추정된다. 현재는 과수원과 밭으로 경작되고 있다. 【참고문헌】 부산여자대학교박물관, 1993, 『산청군문화유적정밀지표조사..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유적은 대산리 갈전부락의 승산초등학교 북측 구릉(해발 135m) 동서축상의 정상부 위에 분포한다. 이 유적은 대산리 승산부락 이장 황재규씨의 서신 제보에 의해 확인되었다. 유적의 범위는 서쪽의 창원 황씨 묘역(昌原黃氏墓域)에서 동쪽으로 이르는 능선의 정선부위와 양 경사면의 경사가 완만한 곳에 주로 분포한다. 그러나 정선부의 하위는 경사가 심한 편이어서 고분이 분포하기에는 적합치 못하며 도굴분의 분포상이 이를 잘 방증하..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대로리에서 삼길포 방향으로 1km 해발 80m 가량의 낮은 야산과 밤나무 과수원이 있는데, 토광묘는 산 중턱 남쪽 경사면인 밤나무 밭에서 확인된다. 대로리 일대는 과거 많은 수의 토광묘가 확인되었는데, 특히 명지부락을 중심으로 다수가 흩어져 있다. 이 부근에서 확인할 수 있는 것은 약 15기 정도인데, 경사면의 중하단부에서 확인된다. 약 10m 가량의 간격을 두고 흩어져 있고, 이 곳에서 ..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이 유적은 평산리 마을 중간에 위치한 독립구릉 정상부에 위치하고 있었으며 주변에는 근 래에 건축한 아파트단지가 조성되어 있다. 유적이 위치한 구릉은 과거 경상남도 임업시험 장의 묘목장으로 사용되면서 지형변화가 다소 있었던 것으로 추정되며 조사 직전에도 곳곳에 민가가 분포하고 있었다. 당시 조사는 이 곳 토지소유자들이 택지조성을 위한 조합을 구성하고 부지정리작업을 시행하던 도중에 공사 구역내에서 토기편이 발견되어 공사를 ..

Read more

Sorry, Login User Can See Nex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