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 주거지


명사|||문화유산 이 유적은 보령시 주포면 관산리 동쪽에 솟아 있는 표고 357m의 배재산에서 서쪽으로 길게 뻗어 내린 구릉의 중앙 하단부에 위치한다. 1994년 대천 전문대 부지 조성 과정에서 발굴 조사된 유적으로, 조사 결과 표고 45m 내외의 구릉에서 선사시대 수혈 주거지 11기, 석관묘 5기와 고려시대 이후의 주거지 22기, 토광묘와 석관묘 8기, 선사시대의 소형 수혈 2기 등 상당수의 수혈 ..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문주산(599m)의 서쪽 능선 끝자락에 위치하며 현재 임야 및 묘역 공원화로 활용되고 있다. 토양은 황갈색 풍화사질토양군이 분포하며 임야 개간 및 묘역공원화 사업으로 구릉의 정상부와 사면부의 일부는 파괴가 극심하다. 유적의 전 범위에서 청동기시대 토기편, 석기가 수습되는 것으로 보아 구릉 전체에 청동기시대 주거지가 분포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참고문헌】 울산시·창원대학교박물관, 1995, 『울산군문화유..

Read more

|||문화유산 김천 송죽리 선사유적(金泉松竹里先史遺蹟)내에서 발굴된 청동기시대 수혈주거지군(靑銅器時代竪穴住居址群)은 60여 기가 조사되었는데 원형이 19기, 방형이 3기, 장방형이 40기이며, 장방형 중에서는 월등하게 큰 주거지 3기와 다수의 세장방형이 포함되어 있다. 장방형주거지의 장축방향은 남북향이 대다수이고 일부는 동서향으로서 출입구는 원형주거지와 함께 남쪽 혹은 동쪽으로 이나 있다. 주거지 내부의 노지는 장방형주거지 중 26기..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중부고속도로 건설로 지표조사된 후 1986년에 발굴을 실시하여 청동기시대 움집터와 백제시대의 토광묘를 확인하였다. 해발 74m의 최정상부에 해당하는 곳에서 나타난 움집터는 둘레의 외주호(外周壕), 움집터와 북측외주호를 연결하는 가늘고 길다란 홈으로 모두 연결되어 있다. 움집의 규모는 동서 6.3m, 남북 4.6m이며 생토층을 파내어 움집바닥을 만들었는데 전체 윤곽은 동쪽이 약간 넓은 사다리꼴이라고 할 수 있는 장방형 평..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평산리 마을 중간에 위치한 독립구릉 정상부에 위치하고 있었으며 주변에는 근래에 건축한 아파트단지가 조성되어 있다. 유적이 위치한 구릉은 과거 경상남도 임업시험장의 묘목장으로 사용되면서 지형변화가 다소 있었던 것으로 추정되며 조사 직전에도 곳곳에 민가가 분포하고 있었다. 당시 조사는 이 곳 토지소유자들이 택지조성을 위한 조합을 구성하고 부지정리작업을 시행하던 도중에 공사 구역내에서 토기편이 발견되어 공사를 중지하고 지하유..

Read more

|||문화유산 남강댐 수몰지구 상촌리 유적 발굴조사과정에서 주거지가 확인되었다. 기본적으로 주거지의 중앙에 특수시설 없이 노지(爐址)를 배치하고 있다. 개중에는 주거지가 중복되고 있는 것이 있고, 토기는 합천 봉계리를 중심으로 하는 남부 내륙지방의 후기 신석기토기들이 확인되어 장기간에 걸친 정착생활을 예상할 수 있어 시기적인 선후관계가 있음을 알 수 있다. 【참고문헌】 동아대학교 박물관, 1997, 『남강댐수몰지구상촌및내촌리유적발..

Read more

Sorry, Login User Can See Nex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