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 사지

Category Path : Korean Heritage Adminstration » 유적건조물/종교신앙 » 불교 » 사찰 » 사지
Words Count : 1066

명사|||문화유산 홍성군 갈산면 가곡리와 예산군 덕산면 내라리 및 서산군 고북면 장율리를 군계하는 위치에 표고 489.9m의 삼준산이 있으며, 삼존사지는 이 산의 동사면 8부 능선상에 위치한다. 현재 삼존사지에는 민간신앙을 믿는 사람들에 의하여 근래에 지어진 건물들이 자리하고 있다. 삼존사에 대해서는 『신증동국여지승람』 권 19 홍주 불우조와 산천조에 “삼존사재삼존산”, “삼존산재주서십칠리”라고 기록되어 있어 조선조 이전에 조영되었던 ..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제주시 건입동에 있는 만수사지(萬壽寺址)는 일명 ‘동자복사(東資福寺)’라고도 한다. 현재는 주택들이 밀집되어 있어서 파악하기 힘드나 제주시 용담동의 해륜사(海輪寺)와 같이 미륵불(彌勒佛)이 1275번지에 보존되고 있어서 옛 절터임을 확인시켜 주고 있다. 고려 시대에 해륜사와 함께 창건되어 18세기 전에 폐사된 것으로 생각된다. 【참고문헌】 『제주시의 문..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높이 3m, 길이 20m의 자연석 석축 위에 사지(寺址)가 유존(有存)한다. 일인(日人)들이 기록에 의하면 정부(頂部)가 파괴된 석탑(石塔) 1기가 있었다고 하나 현재는 석조물이 전무(全無)하고 사지내(寺址內)에 와편(瓦片)만이 산란하다. 한편 한국탑파(韓國塔娑)의 사리장치(舍利藏置)에 관하여 오랫동안 연구 활동한 김희강(金禧康)의 한국탑파(韓國塔婆)의 사리장치(舍利藏置)란 소고(小考)에서도 위 공이동 석탑내 발견 사..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호국사는 1643년(인조 21) 이조판서 겸 대제학 이직의 건의로 세워진 사찰이라고 전하다. 정면 7칸, 측면 4칸의 본당건물과 산신각이 있었다고 하나 1949년 여수 순천 반란사건으로 공비의 잔당을 토벌할 때 공비를 잡기 위하여 방화하여 소실되고 호국사비만 남아있다. 한국전력에서 양수발전소를 세워 안국사가 수몰되게 되어 호국사지에 대한 발굴 조사가 1987년 원광대학교 마한백제문화연구소에 의하여 실시..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신라 법흥왕 때 현오국사가 3일만에 득도하였다고 하여 건립한 절이며 경덕왕 22년(763)에 김대성이 중수했고 임란때 불탔던 것을 조선 순조 3년(1803)에 재건했으며 6·25때 전소되었으나 1956년 다시 건립하였다. 【참고문헌】 전라북도, 1990, 『문화재지』 【비고】 1985년 8월 16..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보령시 천북면 낙동리 본궁 마을 서쪽에 자리한 야산 남동 사면 중단부에 위치한다. 사역은 70여 평 규모로 소규모이다. 현재 밭으로 개간되어 경작되다가 휴경되고 있으며 사지 아래 쪽에 사찰 용수를 위해 사용한 것으로 보이는 샘이 남아 있는데 근래에 시멘트로 정돈해 놓았다. 이외에 사지와 관련된 유구나 유물은 확인되지 ..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논곡리 삼층석탑이 위치한 지점에서 약간 떨어진 탑선 마을에 있다. 절터가 있는 탑선 마을은 개울물을 사이에 두고 남서쪽은 곡성군, 동북쪽은 구례읍에 속해 있으므로 즉 절터는 곡성군에, 석탑은 구례읍에 있는 셈이다. 탑선 마을에 사는 김재홍씨의 말에 의하며 자기집이 절터였다고 전하는데 6대째 이 마을에서 살았다고 하므로 이 절이 폐찰된 연대는 18세기 말∼19세기 초경이 아닌가 한다. 김재홍 씨 ..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도문리 마을의 북쪽 산기슭에 자리잡고 있다. 도문리 산정말부락의 뒷산은 동에서 서로 낮은 구릉이 달리고 있는데 이 구릉성 산지의 남쪽 기슭에 남향을 한 절터가 자리하고 있다. 절터라고는 해도 지금은 주변의 지형이 크게 훼손되어 자세한 상황을 살펴보기는 어려우며 다만 주변 300여 평 되는 대지에서 기와 조각을 찾아 볼 수 있을 뿐이다. 기와 조각의 무늬로 볼 때 ..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광석면 득윤리 3구 마을에 있는 광석 초등학교의 남서쪽 200m에 위치한 용산절 마을의 서단에 위치한다. 이 곳은 평야지에 약간 돌출된 구릉으로 현재 황폐화된 채 남아 있지만 남측으로는 개간으로 절단된 형태이다. 현재 사역으로 추정되는 범위는 약 500평의 면적이며, 역내에는 고식 와편만이 산견될 뿐 다른 불적은 전혀 확인되지 않는다. 와편은 회흑색 계통에 매우 투박한데 많은 양은 발견되지 ..

Read more

Sorry, Login User Can See Nex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