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 산성

Category Path : Korean Heritage Adminstration » 유적건조물/정치국방 » » 산성
Words Count : 1052

명사|||문화유산 성이 있는 곳은 지금은 대구 광역시에 편입되어 있으나 옛 행정 구역상으로는 경산군 고산면이며 좁은 뜻의 대구 분지로부터는 벗어난 지역이다. 성이 축조되어 있는 곳은 금호강과 그 지류인 남천의 합류 지역 주변에 형성된 넓은 충적 평야에 접하고 서쪽 일부만이 계곡을 두고 금호강변을 따라 형성되어 있는 구릉과 접한다. 성의 둘레는 약 15km이며 포곡식(包谷式)과 산정식(山頂式)이 혼합된 형태이다. 이것이 ..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기산동 성미 마을을 에워싸고 있는 표고 20m 정도의 낮은 능선을 이용하여 달 모양으로 쌓은 수순한 토성이다. 군덕리 산성과 마찬가지로 평지성에 가깝다. 서벽을 제외한 나머지 성벽이 그런대로 흔적을 남기고 있어 통과선을 짐작케 한다. 남벽을 제외한 둘레는 680m에 이른다. 전망은 좋은 편이 못된다. 능선을 최대한 이용해서 쌓았다. 그러나 주변이 논밭으로 경작되는 바람에 문지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다. ..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달산리 테미재의 정상부에 위치한 성 둘레 약 210m의 조그만 테뫼형 토축 산성이다. 전체적인 평면이 거의 원형에 가까운 이 산성은 해발 50m의 낮은 야산인바 서벽일부 및 남벽만이 무덤으로 인하여 파괴가 심한 편이고, 동북편은 유존 상태가 비교적 양호하다. 성벽 내부에 약간의 홈이 파여진 것을 보면 축성 방법에 있어서 내부를 삭토하여 축성한 것으로 짐작된다. 주위 지세가 대부분 ..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장산도 남단에 위치한 대성산(189m)의 정상에 있는 테뫼식 산성이다. 성축은 급경사의 정상부에 50×20cm 정도의 석재를 장방형으로 치석하여 ‘물림쌓기’ 방식에 의해 결구축석 하였다. 내돈법에 의해 구축된 성벽은 현재 남.서벽을 제외한 대부분의 성축이 도괴된 상태이며 가장 양호한 남벽의 경우는 현높이 2∼4m, 너비 250cm 정도이다. 배미산∼대성산∼용골∼공수리∼활목을 연결하는 산정의 안쪽으로는 저평한 평야지대에..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문화유적총람(文化遺蹟總攬)』 〈중권(中卷)〉에 ‘율지리 성지(栗旨里城址)’로 알려져 있으나 독산성지(篤山城址)로 바꾸어 부르고자 한다. 일명 구산성(山城)이라고 불리며 임진왜란 때 왜적을 방어하기 위해 쌓았다고 전해지고 있다. 성지내에 고분도 있었다고 전해지나 지금은 남아 있지 않고 토기편만이 채집된다. 해발 70m되는 야산의 정상부를 돌아가면서 축조되어 있는데 남쪽은 높이 6∼8m 정도로 쌓았으며 북쪽은 더 낮게 ..

Read more

Sorry, Login User Can See Nex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