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 관아


명사|||문화유산 조선 시대 강화유수부의 동헌으로 인조 16년(1638) 유수 金蓋國이 改建하였고, 영조 45년(1769)에 유수 黃景遠이 顯允觀이라 이름지었다. 현재는 明威軒과 以寬堂의 현판이 걸려 있는데 당호는 百下 尹淳의 필적이라고 한다. 건평 24間의 관아이다. 1977년 고려 궁지를 정화하면서 유수부의 대대적인 보수가 있었다. 정면 8칸, 측면 3칸의 翼工系 팔작지붕으로 되어 있다. 1973년 7월 10일 지정, 1977..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문경현 관아와 객사로 사용된 이 건물은 인조 26년(1648)에 건립되었다. 구한말까지 관아 및 부속채가 있었다고하나 전부 없어지고 현재는 객사건물[관산지관]만 남아있다. 일제시대와 광복후에는 군청사로 사용되었으며 문경서중학교가 설립된 후 학교건물로 사용하고 있다. 학교시설로 사용되어 건물외형이 심하게 변형되었고 후면은 블록조로 덧 달아내었다. 건물은 정면 본채 3칸, 익채 2칸이며 측면은 2칸으로 되어있고 본채와 익..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군관청(軍官廳)이 있는 군내리에는 전라 우수영의 관할이었던 방답진이 있었는데, 이 진은 조선 중종(中宗) 18년(1523) 화양면 용주리에서 옮겨온 것으로 고종(高宗) 32년(1895) 폐진 되었으며 당시 그 유지인 돌산성지가 남아 있다. 이 건물은 방답진 당시 군관청이었다가 돌산군의 치안을 부속 관아(순교청)로 사용되었다고 한다. 본 건물은 건릉(乾陵) 31년(1766)에 건립된 건물로 1913년 폐군 이후 우편소로 ..

Read more

[국어사전] 명사|||문화유산 선조(宣祖) 37년(1604)에 통제영을 두룡포(현 충무시)로 옮기는 동시에 통제사 이경준(李慶濬)이 세병관(洗兵)을 창건하였다. 인조(仁祖) 22년(1645)에 통제사 김응해(金應海)가 규모를 확대 중창한 것이 현재의 건물이며, 고종(高宗) 9년(1872)에 대대적인 중수가 있었다. 기단은 장대석으로 쌓고 그 위에 정면 9칸, 측면 6칸의 건물로 매우 웅장하며 그 구성은 외목도리를 받친 이익공(二翼工)집 형식과 비..

Read more

|||문화유산 『부평부읍지』에 의하면 자오당은 부평부사의 관사로 白雲居士 李奎報가 고려 고종 7년(1220)에 左司諫知制誥란 벼슬에서 부평부사로 좌천되어 와서 당호를 자오라 붙이고 기문을 쓴 곳이다. 이규보는 고려 의종 20년(1168)에 출생했으며 호부낭중 李允綏의 아들인데 명종 20년(1191)에 진사에 합격, 신종 2년(1199) 동경(경주)에 반란이 일어나자 자원해서 종군하여 兵馬錄事 겸 修製가 되었다. 이후 여러 벼슬을 지내..

Read more

|||문화유산 세병관은 이경준(李慶濬) 제6대 통제사가 두릉포에서 통제영을 이곳으로 옮긴 이듬해인 조선 선조 37년(1604)에 완공한 통제영의 중심건물이다. 이 건물은 창건 후 약 290년 동안 3도(경상·전라·충청도) 수군을 총 지휘했던 곳으로 그 후 몇 차례의 보수를 거치긴 했지만 아직도 멀리 남해를 바라보며 당시의 위용을 자랑하고 있는 지방관아 건물로서는 최고의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앞면 9칸·옆면 5..

Read more

Sorry, Login User Can See Nex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