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 누각


명사|||문화유산 서문은 본래 유지만 남아 있었으나 최근 문루와 함께 새로운 형태로 문루의 복원이 이루어져 있다. 복원된 문루는 공산성 서쪽 성곽선에 연결되게 성선을 연결하면서 성의 입구를 개구식으로 내면서 그 위에 문루를 올린 상태이다. 더불어 본래의 문지는 성 내의 출입 시설로 사용되고 있으며 복원된 문루는 외형만 겸비하고 출입시설로 사용되지는 않는다. 본래 공산성 서문 문지의 복원은 이미 1975년에 ..

Read more

명사|||문화유산 명월대(明月臺)는 조선 시대 말 이 지역의 유림(儒林), 시인, 묵객(墨客)들이 모이던 곳이다. 명월대가 있는 천변에는 수백 년생 팽나무 60여 그루가 군락을 이루고 있어 자연 경관이 수려하다. 명월대는 명월마을을 끼고 있는 천변 중앙에 위치한다. 3단으로 쌓은 석축 위에 반석을 두고 그 위에 대를 두었다. 최근 바닥에 콘크리트 처리를 하였다. 축대 중앙으로 현무암제 석비가 세워져 있는데, 비석 ..

Read more

Sorry, Login User Can See Nex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