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 서양사/문화


명사 프랑스의 철학자 데카르트에서 비롯된 철학적, 과학적 전통. 플라톤 철학의 입장에서 합리주의를 표방하며 이성은 본유 관념에서 확실한 지식을 이끌어낸다고 주장하는 유파로 경험론적, 아리스토텔레스적 견해와 대립한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경험론자와 마찬가지로 관찰과 실험을 바탕으로 하여 개연론적 과학관을 발전시켰다. 데카르트주의자들은 세계가 정신과 물질의 유한 실체로 이루어져 있다는 형이상학적 이원론을 주장하였으며 신은 전능하고 신의..

Read more

그리스도 교의 기본적 교의(敎義). 유일신인 하느님은 성부(聖父), 성자(聖子), 성령(聖靈)의 3위격(三位格)을 가지는데, 이 3위격은 동일한 본질과 동일한 신격(神格)을 공유하여 하나의 실체를 이룬다고 하는 그리스도 교 독자적인 신관(神觀)이다. 창조주인 하느님(성부)은 외아들 예수 그리스도(성자)를 사람으로 세상에 보내어 성령으로써 창조와 구원 사업을 성취한다고 한다. 삼위 일체라는 말은 테르툴리아누스에서 유래하는..

Read more

명사 고대 그리스의 음악. 고대 그리스에서 매우 중요한 학문으로 간주되었고 플라톤, 아리스토텔레스, 피타고라스 등에 의해 높이 평가되었으나 현재 그 자취를 알 수 있는 자료는 거의 없다. 현재 약 20여 개의 악보가 남아 있을 뿐이다. 남아 있는 중요한 곡은 디오니소스를 찬미하는 시적인 가사에 음악을 붙여 부르는 주신찬가인데, 이것이 점차 발전해 그리스 비극이 되었다. 지금까지 연구된 바로는 ..

Read more

[국어사전] 명사 그리스의 수학자 에우클레이데스(유클리드)가 공리에 바탕을 두고 그 체계를 만든 기하학. 유클리드기 하학은 그 실제 내용보다는 에우클레이데스가 그 수학을 소개하고 발전시키기 위하여 사용한 체계적인 방법에 수학적 중요성이 있으며, 공리 연역법이라는 이 방법은 약 2,000년 동안 많은 수학적 연구에 활용되는 모델이 되었다. 유클리드 기하학은 에우클레이데스가 그때까지의 그리스 수학을 집대성한 13권의 책 「기하학원본」에 10..

Read more

[국어사전] 명사 16세기부터 사용된, 프랑스의 칼뱅파 신교도를 가리키는 총칭. 독일어의 ‘Eidgenossen(맹약공동체)’의 제네바 방언이 그 어원이다. 프랑스의 개혁 운동은 제네바의 칼뱅의 영향을 받고 전개되어 성 바르톨로뮤 축일의 학살 등 국왕의 격심한 박해를 받았으나 1598년 낭트 칙령으로 신앙의 자유를 얻었다. 그러나 1685년 낭트 칙령 폐지 이후 많은 망명자..

Read more

성모 마리아가 죽은 그리스도를 무릎에 안고 슬퍼하는 광경을 표현한 그리스도 교 미술 주제의 한 가지. 이탈리아어로 ‘경건한 애도’라는 뜻이다. 원래는 십자가 강하도(降下圖), 또는 그리스도 매장도의 일부였으나 14세기 초 독일 지방에서 독립된 도상(圖像)으로 그리게 되면서 유럽 각지에 퍼졌다. 대표적인 작품으로 미켈란젤로의 「론다니니의 피에타」, 티치아노의 「피에타」..

Read more

[국어사전] 명사 로마 가톨릭교, 개신교와 더불어 그리스도 교 3대 교파의 하나. 공식 이름은 ‘정통 가톨릭 교회’이며, 그리스 정교라고도 한다. 콘스탄티노플을 중심으로 하는 동방 그리스도 교와, 로마를 중심으로 한 서방 교회는 언어와 문화의 차이에 따라 소원화되고, 여러 가지 정치적 사건과 신학 논쟁을 겪은 결과 1054년 서방은 로마 가톨릭 교회, 동방은 동방 정교회로 분열되었다. 동방 정교회는 서방 ..

Read more

명사 그리스어로 씌어진 문학 작품의 총체. 고대 문학, 비잔틴 시대 문학, 현대 문학으로 구분된다. 기원전 4세기 후반부터 시작되었으며, 현대 서구 문학 모든 장르의 시조가 되었다. 서사 문학에서는 호메로스의 「일리아드」, 「오디세이아」, 헤시오도스의 「신통기」, 「일과 나날」 등이 유명하며, 기원전 8세기 말부터 발달한 서정시는 사포, 아나크레온, 핀다로스 등에 이르러 그 절정을 이루었다. 그리스 문학을 대표한..

Read more

[국어사전] 명사 칸트가 확립한 근대적인 주체 개념에 입각하여 그 형이상학적 전개를 수행한 일련의 철학 체계. 독일 이상주의라고도 한다. 피히테, 셸링, 헤겔 등이 중심 인물이다. 피히테는 자아가 비아(非我)를 뛰어넘어 자신을 정립해가는 무한한 노력 가운데 인간의 행위와 지(知)의 참모습을 구하였고, 셸링은 자연과 정신의 밑바탕에 있는 동일성이 전개하는 여러 가지 상(相)으로서 세계와 인간 활동의 중층적 구조를 해명하려고 하였다. ..

Read more

Sorry, Login User Can See Next Page.